여수 '낭만포차 이전' 시민들 높은 평가
여수 '낭만포차 이전' 시민들 높은 평가
  • 김현석
  • 승인 2020.02.0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낭만포차'. 사진제공)여수시.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 '낭만포차'. 사진제공)여수시. 여수인터넷신문사

 민선7기 여수시(권오봉)가 지난해 시민여론을 통해 추진한 낭만포차이전이 여전히 시민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수시가 지난 16~20일까지 15일간 실시한 낭만포차 이전 운영에 대한 시민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낭만포차를 해양공원에서 거북선대교 아래로 이전한 것이 적절한가라는 질문에 응답자 361(44%)이 매우 적절, 276(33%)이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이전 사유에 대해서는 415(62%)이 교통, 소음 등 주민불편 사항 해소를, 226(34%)이 해양공원이용 공간 확보를 선택했다. 설문조사는 11개 항목, 826명이 참여했다.

설문결과에 관해 시 관계자는 낭만포차 이전은 교통, 소음, 쓰레기 문제 등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해양공원을 시민에게 돌려줬다는 평가를 받았다면서 지난해 2019년 여수를 빛낸 시정 10대 성과온라인 시민 투표에서도 당당히 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고 여론조사 결과에 의미를 더했다.

더불어 개선되어야 할 내용으로는 낭만포차 음식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의견이 133(16%)이었으며, 음식 맛에 대해서는 매우 미흡이 49(6%)으로 나타났고, 기타 의견에는 낭만포차 주변 잡상인 단속, 주정차 지도, 친절과 철저한 위생 관리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여수인터넷신문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