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 “특혜의혹 엄정조사하라”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 “특혜의혹 엄정조사하라”
  • 김현석
  • 승인 2019.08.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한 재조사 촉구하며 주철현 전 시장 고발 밝혀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가 13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고영호.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가 13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고영호.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가 13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고영호.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가 13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고영호. 여수인터넷신문사
13일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가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고용호.   여수인터넷신문사
13일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가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고용호. 여수인터넷신문사
13일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가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고용호.   여수인터넷신문사
13일 여수 돌산 '상포지구 비대위'가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고용호. 여수인터넷신문사

 ‘상포지구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유한기)’13일 오후2시 여수시청에서 상포지구 특혜의혹을 규명하고 현안을 해결하여 빠른 정상화를 촉구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비대위는 상포지구 내에 토지를 샀지만 예상치 못한 특혜시비 및 여러 분쟁으로 인해 현재까지도 재산권을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며 위급함을 호소했다.

비대위는 지난 20188월 피해자 일천명으로 발족했다고 소개하고 그동안 겪었던 고충들을 토로했다.

이어 살인 및 사기 범죄등을 저지른 전과자 조카사위가 개발사업에 뛰어들어 각종 특혜 비리의혹을 양산시켰는데도 법적 책임을 떠나서 도덕적 책임이나 사과 언급 하나 없이 아직도 가짜뉴스 운운하시며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계십니다며 주철현 전 시장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수국제 김 모 대표는 여수시 인사는 본인이 좌지우지 한다며 유세를 떨치고 다니며 시청 인사에 개입하는 동안 주 전 시장님은 무얼하셨습니까?”라며 주 전 시장 처조카의 인사개입 의혹을 거론했다.

그리고는 그래서 수사기관의 공정한 재조사를 촉구하고자 최후의 수단으로서 주 전 시장님을 고발하도록 하겠습니다고 고발 의사를 밝혔다.

앞서 주철현 전 시장은 529SNS 페이스북을 통해 상포지구 관련해 심경을 밝힌 바 있다.

주 전 시장은 먼저 상포, 죄송합니다. 하지만 믿어 주십시오라며 상포 문제는 제5촌 조카사위라는 인척이 연관된 문제라 저가 져야 할 짐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이 점에 대해 뭐라 할 말이 없다는 것도 잘 압니다. 그래서 수차례 시민들께 사과도 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상포문제가 공론화 된 지난 2년 동안 언론과 수사기관으로부터 검증과 수사, 그리고 시민들로부터 정치적 평가도 충분히 받았고, 지금도 받고 있습니다고 복잡한 심정을 전하면서 그런데 최근에는 상포지구 업무를 담당했던 시 공무원의 법원 판결이 나오면서, 또다시 상포관련 다양한 억측과 가짜뉴스가 판을 쳐 안타까울 따름입니다고 말했다.

주 전 시장은 최근 파면 결정된 시청직원의 승진 청탁의혹에 대해 판결문에도 나와 있듯이, 청탁승진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고 의혹 자체를 부인했다. 주 전 시장은 수사과정에서 행정상 특혜를 준 사실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강조하고 파면 결정된 공무원은 일처리 과정에서의 개인적 일탈행위로 기소됐다고 정리했다.

주 전 시장은 경찰과 검찰의 조사내용을 언급하면서 삼부토건에게 보존등기를 위한 토지등록을 해 준 것은, 법에 따른 지극히 정상적인 행정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오히려 기획부동산이 발호하자, 시에서는 선의의 피해를 막기 위해 투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정하고 토지 분할을 금지시켰다면서 이어 상포지구 허가 과정을 자세히 설명했다.

그러나 이런 해명에도 불구하고 13상포지구 비대위는 주 전 시장을 고발하겠다는 계획에서 물러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지역정가는 내년 국회의원 선거와 맞물려 상당한 정치적 공방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여수인터넷신문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