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3회 여수거북선축제’, 5월 3일 개막
‘제53회 여수거북선축제’, 5월 3일 개막
  • ysen
  • 승인 2019.04.1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인터넷신문사
여수인터넷신문사

 ‘53회 여수거북선축제가 오는 53~5일까지 이순신광장과 선소 일원에서 개최된다.

올해 축제는 진남호국의 얼, 만세 불빛이 되다를 주제로 펼쳐진다.

시에 따르면 축제 첫날인 3일은 고유제, 이순신장군 동상 참배, 통제영길놀이, 개막식, 드론 라이트 쇼 등이 박진감 있게 진행된다.

둘째 날에는 전라좌수영 수군출정식, 해상 퍼레이드, 소년이순신 선발 대회가, 셋째 날에는 55포 지역 매구 경연대회, 용줄다리기 대회, 여수거북선가요제 등이 축제의 열기를 더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은 통제영길놀로, 길놀이에는 시민 4000여 명이 참여해 임진왜란의 전란사를 재현하고, 거북선, 판옥선 등의 가장물을 통해 이순신 장군의 생애를 조명한다며 축제의 기대감을 높였다.

관객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길놀이 구간을 서교로터리에서 이순신광장까지로 단축했다고 전했다.

시는 읍면동 길놀이 경연대회 시상금을 2000만 원으로 늘려 독창적이고 완성도 높은 작품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에서 눈에 띄는 구성은 드론 100대의 등장이다. 밤하늘에 오른 드론이 해전진법과 거북선, 이순신장군 등을 라이트 쇼로 화려하게 연출하면서 어느 때보다 특색있는 축제를 장식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시는 내실 있는 축제장 운영을 위해 기존 주행사장을 종포해양공원에서 이순신광장으로 옮겼다.

더불어 축제 기간 선소 일원에는 가족단위 시민과 관광객을 위해 거북선, 판옥선, 모형등을 배치하고 어린이 인형극, 버스커 공연, 드론 라이트 쇼, 거북선 만들기 대회 등도 개최된다.

축제 참여자는 임진왜란 육상유적지 순례, 신호연 체험, 타루비 탁본체험, 수군복구군복 체험, 좌수영 낭만버스 투어 등의 다양한 체험행사도 즐길 수 있다.

27개 읍면동이 참여하는 지역특산품 음식 판매도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들 것으로 보인다.

[여수인터넷신문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