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추진 '명문외고 설립', 32.1%만이 찬성의견
여수시 추진 '명문외고 설립', 32.1%만이 찬성의견
  • 김현석
  • 승인 2015.09.02 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여론조사 결과 발표

인터넷뉴스 YSEN
 여수시가 발표한 명문외고 설립에 관한 여론조사와 크게 배치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이른바 ‘여론왜곡’ 논란이 일고 있다.

‘(사)여수지역사회연구소’가 지난 8월27일 언론에 밝힌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수시민 47.7%가 민선6기 여수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명문외고 설립 추진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여수시가 전남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발표한 ‘여수시민 85.4% 찬성한다’는 수치와는 크게 차이가 나는 대목으로 향후 명문외고 설립을 둘러싼 지역간 분열과 논쟁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사는 ARS 응답이 아닌 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여수지역 1,260명을 대상으로 응답률 62%를 기록했다. 응답에서 명문외고 설립 찬성은 32.1%를 보였고, 잘모름·무응답은 20.3%를 차지했다.

조사에서 눈여겨 볼 점은 여수시가 명문사립외고 설립 추진 근거로 내세운 ‘명문고가 없어서 인구유출이 가속된다’는 주장에 동의하는 시민이 절반을 넘지 못하고 있다는 부분이다. 응답자 44.1%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한 반면 동의한다는 답변은 34.1%에 그쳤다.

설문 응답자가 꼽은 인구유출 원인으로는 ‘대학진학 정보부족’이 28.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일자리가 없어서’가 23.5%, ‘지리적 조건이 불리해서’는 17.8%를, ‘문화예술 환경 개선’ 때문은 13.1%, ‘관광업 활성화’ 11.1%, ‘산단 안전환경 개선’ 7.2%를 나타냈다.

그러나 ‘명문고 설립’에 관한 항목에는 9.1%만이 동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 여수지역사회연구소는 여수시가 그동안 주장해온 여론조사 결과 응답률이나 대상자 선정 등에서 문제점이 있었고, 또 유도성 설문 등도 눈에 띄었다고 전하고 시중의 논란이 되고 있는 명문외고 설립 추진에 관한 시민의 정확한 의견이 무엇인지를 세밀하게 알 필요가 있었다고 여론조사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8월19일~26까지 8일간 무작위 표집으로 여수지역 초·중·고 교사와 학생,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응답자는 760명,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7%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