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세계박람회 개최 2주년 기념 심포지엄
여수세계박람회 개최 2주년 기념 심포지엄
  • 김현석
  • 승인 2014.08.12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8일 박람회장 한국관서 해양 수산 전문가들 열띤 토론회

여수세계박람회장                                                    인터넷뉴스  YSEN
‘2012여수세계박람회’ 성공 개최 2주년을 맞아 기념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지난 8일 세계박람회장 내 한국관에서 열린 이번 심포지엄은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이라는 박람회 주제를 가지고 해양과학기술과 수산과학기술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주제발표에 나선 부경대 김윤 교수는 ‘우리나라 해양수산의 기반과 잠재력의 우수성’이라는 발제로 세계가 한국 수산을 주목하는 이유에 대한 설명했다. 김 교수는 “미래의 수산업인 ‘피쉬플레이션’ 시대는 수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부가가치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열린 토론회에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류정곤 박사는 “‘여수선언문’을 통해 세계박람회의 주제구현을 위한 해양수산정책 방향은 미래 지향적이며 글로벌 정책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발전연구원 조상필 박사는 “박람회 주제표현 시설을 존치시켜 공공목적으로 활용하고 한국관과 박람회홀 등을 박람회 기념관과 해양과학관으로 조성해 정체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여수선언·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전담 기구 설치와 기금 확충, 여수선언·프로젝트 실현을 위해 ‘여수세계박람회 지원법’을 구체화하고 정부의 선투자금 3846억원의 회수방안이 재검토 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여수세계박람회 주제구현 실천 및 사후활용, 미래 해양수산에 대한 민․관․산․학 차원의 심포지엄을 통해 세계박람회 정신 계승과 세계박람회의 제2 도약을 위한 전기 마련에 크게 기여했다”고 자평했다.

또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여수세계박람회 주제구현 실천을 위한 완도해조박람회와의 연계와 해양수산정책 방향 및 박람회장 사후활용 전략도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