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여수시지부, 여수시도시관리공단 부실행정 질타
민노총 여수시지부, 여수시도시관리공단 부실행정 질타
  • 김현석
  • 승인 2024.07.09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9일 논평을 내고 여수시도시공사의 부실행정을 질타하고 나섰다.

여수시지부는 최근 경찰이 채용비리 혐의를 받는 여수시도시관리공단 전현직 노조위원장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보도에 의하면, 도시관리노동조합 전 노조위원장은 환경미화원 채용을 대가로 수천만원을 받았고, 현 위원장은 허리디스크가 있는 응시자의 X-레이 검진결과서를 건강한 사람의 결과서와 바꿔치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한다. 매우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채용의 대가로 수천만원을 받았다는 사실도 놀랍지만, 노조위원장이 채용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회사가 공기업인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이하 공단)’이라는 것이 더 기이한 일이다면서 최근 여수시의 감사 결과 25건의 부실행정이 무더기로 적발되는 등 공단의 자정기능이 상실되었다는 또 다른 언론보도와 공단의 제2노조인 민주노총 소속 민주연합노조 여수지부가 줄기차게 제기해온 민주노조에 대한 차별과 배제 주장을 감안하면 예견된 일이기도 하다고 질타했다.

더불어 공단은 상급단체가 없는 기업별노조인 도시관리노동조합이 제1노조이며 공단에 협조적이라는 이유로 민주노총을 상급단체로 두고 있는 제2노조인 민주연합노조에 대한 차별과 배제를 통해 노조길들이기를 시도하였을 가능성이 농후하고, 그 결과 도시관리노동조합 위원장에게 도를 넘는 권한을 용인하였고, 이것이 채용비리로 나타났다는 합리적 의심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공단이 경찰수사로 이미 범죄행위가 드러난 자에 대해서도, 스스로 검진결과서를 바꿔치기한 것을 자백한 자에 대해서도 직위해제(대기발령)만 하였을 뿐, 남은 위원장의 임기도 보장하고 있는 사실을 볼 때, 이 의심은 확신에 가깝다. 결국, 문제는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이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공단이 민주노조에 대한 길들이기의 결과가 범죄로 나타난 것에 대해서 반성-사과하고 노조에 대한 모든 차별적 행정을 당장 시정할 것을 요구하며, 여수시와 여수시의회는 자정능력을 상실한 공단에 대해서 즉각적으로 엄정한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여수인터넷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라남도 여수시 여서동6길 17-9 1층
  • 대표전화 : (061)653-2037
  • 팩스 : (061)653-20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미
  • 법인명 : 인터넷뉴스 YSEN
  • 제호 : 에듀저널•여수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 00308
  • 등록일 : 2018-06-12
  • 발행일 : 2018-06-29
  • 발행인 : 김혜미
  • 편집인 : 김혜미
  • 에듀저널•여수인터넷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에듀저널•여수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journa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