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여순10·19 평화·인권 문학상’ 수상작 발표
‘제1회 여순10·19 평화·인권 문학상’ 수상작 발표
  • ysen
  • 승인 2022.12.07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와 한국작가회의 여수지부가 ‘제1회 여순10‧19 평화‧인권 문학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소설 부문에는 김개영 소설가의 「손가락총」이, 시 부문에는 이인호 시인의 「접힌 산」 외 9편이 각각 대상에, 우수상에는 조성연 소설가의 「기억의 묘」와 서용기 시인의 「형제묘」 외 9편이 선정됐다.

시 관계자는 ‘여순10‧19 평화‧인권 문학상’에 대해 “여순사건의 역사적 진실, 화해와 상생을 통한 평화와 인권의 가치 실현을 주제로 전국 공모로 진행됐다”며 “이번 공모에는 소설 부문 91편과 시 부문 850편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수상작 선정에 대해서는 “완성도를 갖춘 작품 중 여순10·19 사건에 관한 문제의식을 작가의 담담한 시선으로 무게감을 갖고 풀어나가는 과정을 심사기준으로 삼았다”고 덧붙여 전했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26일 오후 6시30분 여수 진남문예회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소설 부문 대상에 1,200만원, 우수상 600만원, 시 부문 대상에 1,000만원, 우수상에 500만원의 시상금이 각각 수여된다.

[여수인터넷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