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보호종료아동 맞춤형 자립 지원 연구 
전남도, 보호종료아동 맞춤형 자립 지원 연구 
  • 김혜미
  • 승인 2022.06.14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전라남도)
(사진제공/전라남도)

전라남도가 아동복지시설·가정위탁에서 보호 종료돼 사회로 진출하는 자립준비청년의 성공적 자립지원을 위해 ‘자립준비청년 자립실태 및 욕구조사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2021년 7월 정부관계부처의 ‘보호종료아동 지원강화 방안’ 합동 발표로 올해부터 자립지원전담기관이 확대되고 보호종료 연령이 24세로 연장되는 등 국가지원이 강화됨에 따라 지역 특성을 반영한 자립지원책을 발굴하기 위한 것이다.

전남도는 용역수행기관으로 여성·아동 정책연구 등 복지 분야에 경험이 많은 전남여성가족재단을 선정했다. 오는 12월까지 7개월간 용역을 진행한다.

전남지역 시설과 가정위탁 보호종료 후 5년 이내 자립준비청년을 대상으로 생활실태조사, 성공적 자립에 필요한 지원책 발굴 및 예산수요 파악 등 기본 요건 연구 등 과제를 수행한다. 또 연락두절 자립준비청년 현황 조사, 지원 방안 마련, 자립지원 정책 및 자립지원 사업 발전방향 수립 등도 연구한다.

김종분 전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은 “매년 200여 명의 자립준비청년이 사회로 진출하고 있지만, 어떤 사회적 도움 없이 혼자 자립에 성공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자립준비청년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잘 정착하도록 연구용역을 통해 맞춤형 지원방안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