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학동에 ‘이동노동자 쉼터’ 4월 1일 개소
여수 학동에 ‘이동노동자 쉼터’ 4월 1일 개소
  • ysen
  • 승인 2021.03.17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에서는 최초로 이동노동자 쉼터가 오는 41일부터 운영된다.

여수시(시장 권오봉)에 따르면 이동노동자 쉼터는 학동 선소상가 내 유동인구가 많은 한국수자원공사 여수지사 인근 건물 3층에 위치한다.

구성은 212(64) 면적에 실내 휴식공간, 여성휴게실, 회의실, 화장실 등으로 갖춰졌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며, 대리운전, 퀵서비스, 택배배달기사, 학습지 교사 등 이동노동자라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휴식공간에는 휴대폰 충전과 인터넷 검색 같은 기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휴게의자가 구비되어 있어 불특정한 대기시간에 편히 쉴 수가 있다.

시 관계자는 일반 노동자와 유사하게 노무를 제공함에도 불구하고 노동법 등의 적용을 받지 못한 사각지대에 있는 이동노동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업무 및 휴게 장소가 일정하지 않은 이동노동자에게 편안한 휴식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수인터넷신문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