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 반대 여수시의회, 시민들 비판 직면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 반대 여수시의회, 시민들 비판 직면
  • 김현석
  • 승인 2019.10.1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을 촉구하는 여수시민 청원이 성립돼 이슈가 되고 있다.

이번 청원은 지난달 30일 시청 홈페이지 시민 청원방에 올라오기 시작해 이달 10335명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청원인은 최근 박람회장 사후활용과 관련해 여수시의회와 일부 시민 단체의 행동이 시민의 바람과 큰 차이가 있어 청원을 드린다면서 ““해양기상과학관 공유재산 관리계획 요구안이 여수시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된 것은 실망감을 넘어 시의원의 자질을 의심케 한다고 청원 사유를 밝혔다.

이어 시의회의 부결 이유를 보면 행정의 발목 잡기에 열중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여수시의회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타 지역 사례처럼 지역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공공기관은 여수시가 부지를 제공해서라도 유치하는 것이 맞지 않는지?”, “기상과학관을 짓고 나면 자산 관리를 여수에서 하는 데 부지 매입이 왜 예산 낭비인지?” “이번 시의회 부결이 여수시 재정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정치적 파벌싸움인지?”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여수시의 미래와 시민이 진정으로 무엇을 바라는지를 여수시의회는 알아야 한다. 국가기관 지역유치는 청년일자리와 관광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지금 당장이라도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여수시장을 향해서는 여수의 미래는 박람회장 사후활용이라면서 부지매입과 민자 유치 등을 통해 당초 계획했던 국립해양기상과학관과 국제전시규모의 컨벤션센터를 꼭 건립해 주길 간절히 청원한다고 말했다.

여수시 열린 시민청원제도는 권오봉 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시청 홈페이지 청원방에 글을 게시하고 20일 내에 300명 이상의 지지를 얻으면 시장이 직접 청원자와 면담하는 쌍방향 소통 시책이다.

권오봉 시장은 11일 오후 시청 시장실에서 청원자와 면담을 진행하고, 관련부서는 공식 답변을 청원방에 게시할 예정이며 오는 14일 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여수인터넷신문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