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여수엑스포해양공원에서 광주세계수영대회 오픈워터 경기
13일, 여수엑스포해양공원에서 광주세계수영대회 오픈워터 경기
  • ysen
  • 승인 2019.07.0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3일 광주세계수영대회 오픈워터 경기가 여수엑스포해양공원에서 시작된다.

대회를 맞이하는 여수시는 시가지와 경기장 주변 환경을 정비하고, 적조와 해양오염 방제활동에 돌입했다.

시는 8일 대회를 위해 안전, 경기운영, 식음료, 미디어, 수송, 연출시상 등을 도울 자원봉사자 188명도 일찌감치 모집했다면서 육교현수막, 배너기, 리플릿, SNS, 언론보도, 방송 등을 통한 대회 홍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7일부터는 엑스포해양공원 국제관 D동에 상황실을 꾸리고 각종 대책 수립과 상황유지에 힘쓰고 있고, 8일에는 부시장 주재로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알렸다.

더불어 대회 기간 경기장 주변 교통소통 대책을 추진하고, 음식점 바가지요금 근절과 식중독 예방에도 힘쓴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대회관계자에게는 무료 시티투어를 제공한다탑승객은 엑스포역을 출발해 오동도, 이순신광장, 웅천친수공원, 수산시장을 경유하며 여수의 문화유적과 관광지를 둘러본다. 조직위원회에서 발급한 카드만 있으면 시내버스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대회 기간 박람회장 엑스포광장에서는 저녁 730분부터 9시까지 12~3개 팀이 버스킹 공연을 펼친다.

여수시는 이번 대회를 통해 약 17억 원의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세계수영대회 오픈워터경기는 선수권대회와 마스터즈대회로 나눠 진행된다.

선수권대회는 13~19일까지 6일간, 61개국에서 선수단 300여 명이 참여한다. 남녀 5km, 10km, 25km 등 총 7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마스터즈대회는 89~11일까지 3일간 58개국 선수단 1000여 명이 3km 레이스로 경쟁한다.

이번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이번 대회는 2020도쿄올림픽 출전권의 약 43%가 배정돼 있어 선수들의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인터넷신문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