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학 두 학종 특징과 분류, 연세대학교편(2)
한 대학 두 학종 특징과 분류, 연세대학교편(2)
  • 장용호
  • 승인 2018.12.1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 올해(2019학년도)까지 면접형은 수능최저가 없고 활동우수형은 수능최저가 있었는데 2020학년도 입시부터 두 전형 모두 수능최저가 없습니다.

연세대가 공개한 2020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주요사항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최저학력기준을 수시모집의 모든 전형에서 폐지하여 단순화함으로써 수험생의 부담을 완화하고 수시모집 각 전형의 특성에 맞는 선발 기조 확립'이라는 글이 있습니다.

, 수험생의 부담을 완화시켜주기 위해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논술전형과 활동우수형 등 모든 수시 전형에서 폐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작년까지는 수능 최저가 그렇게 부담스러운 정도는 아니었지만 수능최저에 자신이 없으면 활동우수형도 지원을 할 수 없었는데 내년부터는 수능 최저는 이제 연세대 수시 지원할 때 변수가 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4) 면접형은 졸업예정자만, 활동우수형은 졸업(예정)자 모두 가능. , 면접형은 고3 수험생에게만 지원 자격이 주어지고 활동우수형은 고3(졸업예정자) 뿐 아니라 졸업자도 지원자격이 됩니다.

그러니까 정리하면 고3수험생은 면접형과 활동우수형 모두 지원할 수 있고 두 전형 중복해서 지원도 가능합니다. 재수생 등 N수생은 면접형은 지원자격이 안되고 활동우수형은 지원가능합니다.

(5) 면접형의 교과 반영에 대하여!

면접형은 2단계 전형입니다.

1단계는 학생부 교과 40% + 서류평가(학생부비교과+자기소개서) 60%로 모집정원의 3배수를 2단계 평가대상자로 선발합니다.

그리고 2단계에서는 1단계 점수 40% + 면접 60%를 반영해서 최종합격자를 선발합니다. (참고로 2019학년도까지는 교과 50% 비교과 50%였는데 2020학년도부터 비교과 비중이 10% 늘어서 교과 40% 비교과 60%로 변경되었습니다.)

여기서 1단계 학생부 교과 40% 반영을 할 때 학생부 교과 점수는 Z점수(50%)와 등급점수(50%)로 반영한다고 되어있습니다.

우선 쉬운 등급점수는 잘 아실 겁니다. 9등급제 상대평가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4%까지 1등급, 11%까지 2등급 하는 등급제는 따로 설명이 필요없을 것이고요. 문제는 생소한 Z점수입니다.

Z점수는 기초 개념부터 좀 길게 설명해야 하니 다음에 자세히 설명하고 지금은 나머지 교과 반영 방식에 대해서 설명하겠습니다.

학년별 교과 반영 비율은 2-4-4 체제입니다. 1학년 20% 2학년 40% 3학년 1학기 40%를 반영한다는 뜻입니다.

3학년 1학기까지 총 5학기를 반영하니까 학기 기준으로 보면 10%-10%-20%-20%-40%를 반영합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비중있게 반영하는 구조입니다.

1학년 때 기초적인 내용을 1등급 받는 것보다 3학년 때 상대적으로 고차원적이고 심화 수업에서 1등급 받으면 더 귀하게 취급하겠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교과는 반영과목A와 반영과목B로 구분해서 반영합니다. 반영과목A100점 만점에 70점의 배점이고 주요과목인 국어,수학,영어,사회,과학 관련 과목을 말합니다.

반영과목B30점의 배점인데 반영과목A외의 과목을 말하고 석차등급 9등급인 경우에 한하여 최대 5점까지 감점합니다.

여기서 마지막 부분을 다르게 해석하면 반영과목B8등급까지는 감점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1등급이나 8등급이나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말이니 연세대씩이나 되는 학교에 지원하는 학생이 9등급인 과목이 거의 없을테니 반영과목B 30점은 모든 지원자가 다 30점일 것입니다.

그래서 전과목 반영하긴 하지만 주요과목인 국어,수학,영어,사회,과학만 반영된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전형계획안에서도 ‘1단계에서 학교생활기록부 교과 점수는 위 반영과목A에 한하여 원점수, 평균, 표준편차를 활용한 Z점수(50%)와 등급 점수(50%)로 반영함이라고 되어있습니다.

이제 반영과목A에서 원점수, 평균, 표준편차를 활용한 Z점수가 50% (정확히는 1단계에서 40% 반영되는 교과 성적의 50%) 반영되기 때문에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는데 다음 회차에서 자세히 다루겠습니다.

[에듀 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